인삼 대신 인삼차 가루? '백종원 클라스', 삼계탕 꿀팁 대방출

    • 조회 : 44
    • 등록일 : 21-07-06 14:35

    76b8c36a7ff56c839c0256f61dbac920_1625549713_98.jpg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백종원이 전 세계인들을 위한 글로벌 버전 삼계탕 꿀팁을 대방출했다.

    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서 여름철 한국의 전통 보양 음식인 삼계탕을 만드는 방법이 공개됐다.

    백종원은 한국의 삼계탕 만드는 법을 알려주는 동시에 해외에서 삼계탕을 만드는 상황을 고려해 ‘글로벌 맞춤형 삼계탕’을 만드는 법을 알려줬다. 그는 해외에서 구하기 힘든 생인삼 대신 ‘인삼차 가루’를 사용해도 된다는 특급 비법을 전수했다. 또한 해외에서 쓰이는 큰 닭을 사용해 속 재료로 감자, 고구마, 양파, 옥수수 통조림 등 해외 식재료를 넣는 방법을 선보였다. 이와 같은 백종원의 ‘글로벌 맞춤형 삼계탕’은 해외에 있는 시청자뿐만 아니라 한국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한 앞으로 ‘백종원 클라쓰’에서 선보일 글로벌화 된 한식은 어떠할지 기대감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삼계탕이 익숙한 한국 시청자들을 위해 삼계탕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꿀팁도 공개했다. 첫 번째 꿀팁은 스페셜 소스였다. 삼계탕은 물론 닭을 그냥 삶아 먹을 때에도 곁들일 수 있는 ‘스페셜 소스’는 활용도가 높아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두 번째 꿀팁은 닭 육수 활용법이었다. 백종원은 닭 육수에 대파, 부추를 데쳐 삼계탕과 함께 곁들여먹는 법과 닭 육수에 누룽지를 넣고 끓여 죽처럼 먹는 법을 추천했다. 이처럼 다양한 꿀팁으로 완성된 백종원 표 삼계탕은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성시경은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요리 선배’로서 활약했다. 새내기들이 요리를 하다가 헤매면 직접 다가가 도와줬으며, 이해하지 못할 경우 영어로 설명해주는 센스를 발휘했다. 또한 성시경은 소(牛)에 이어 이번 주에는 닭(鷄)으로 변신해 모두를 웃게 했다. 이렇듯 성시경은 요리와 토크 맞춤형 엔터테이너다운 모습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또한 한식 새내기들의 삼계탕도 글로벌화 된 삼계탕의 가능성을 보여줘 주목을 받았다. 폴란드의 매튜는 셰프인 어머니의 요리에서 영감을 받아 양파를 넣었고, 이란의 에이딘은 대추 대신 이란 요리에 자주 넣는다는 건살구를 넣어 개성 있는 삼계탕을 완성했다. 미국의 라이언은 밤과 감자를 잘게 다져 넣어 의외의 창의성을 발휘했다. 가장 기대를 모은 미슐랭 셰프 이탈리아의 파브리는 한국 쌀 대신 이탈리아 쌀을 넣는 시도를 했다. 또한 포도와 대추야자 등을 넣어 유럽식 삼계탕의 탄생을 예고했지만 쌀이 하나도 익지 않아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백종원의 설명대로 기본에 충실했던 캐나다의 에이미가 1등을 차지, 백종원 칼을 받는 영광을 누렸다.

    ‘백종원 클라쓰’는 ‘한식 마스터’ 백종원과 ‘음식 토크 발라더’ 성시경이 의기투합,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알리는 프로그램이다.